北해안포, 서해5도.함정 사격권

북한군이 27일 오전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쪽 해상으로 수발의 포를 쏴고 우리 군이 경고사격을 가해 남북간 긴장이 극도로 고조되고 있다.


북한이 NLL 인근에 포사격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NLL 인근 북한 서해안에 집중 배치된 해안포는 백령도와 연평도, 대청도를 비롯한 해군 함정이 사격권에 들어간다.


북한이 포사격 당시 물기둥 20~30개가 관측됨에 따라 실제 수십 발의 사격을 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군당국은 북한이 발사한 포의 제원을 분석하고 있지만 일단 사거리 12~27km의 해안포일 가능성이 크다고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 북한은 장산곶과 옹진반도, 강령반도의 해안가를 비롯한 서해 기린도, 월래도, 대수압도 등에 해안포 900여문을 배치해 놓고 있다. 해주 일원에 배치된 해안포만 100여문에 이른다.


해안포는 사거리 27km의 130mm, 사거리 12km의 76.2mm가 대표적이며 일부 지역에는 사거리 27km의 152mm 지상곡사포(평곡사포)가 배치되어 있다. 또 사거리 83~95km에 이르는 샘릿, 실크웜 지대함 미사일도 NLL 북쪽 해안가에 다수 설치됐다.


백령도와 장산곶의 거리가 17km이고 76.2mm 해안포(사거리 12km)가 배치된 월래도까지는 12km에 불과하다. 연평도와 북한 강령반도 앞바다에 있는 섬까지는 13km 거리이다.


북한은 작년 1월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이 ‘대남 전면 대결태세 진입’ 성명을 발표한 직후 대수압도 해상에 1천여발의 포를 사격하기도 했다.


북한이 해안포와 지대함 미사일을 동시 다발적으로 발사하면 백령도와 연평도를 비롯한 인근 수역에서 활동하는 우리 해군 함정에 피해가 날 수 있다.


동굴진지에 배치된 북한 해안포는 5m 길이의 레일을 따라 앞뒤로 이동하며 사격 전 동굴진지의 문을 개방하고 위장막을 걷어내기 때문에 우리 군은 이를 대포병 레이더 등으로 사전에 감지할 수 있다.


작년 11월 연평도 북쪽 북한지역에 배치된 유도탄기지의 레이더가 가동되는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해군 함정을 안전구역으로 이동시킨 것도 이 레이더 때문에 가능했다.


군은 북한이 발사한 포가 NLL을 넘어오면 즉각 대응사격을 하도록 지침이 마련되어 있다. 그러나 군은 북한이 이날 NLL 북쪽으로 포를 쐈기 때문에 사거리 3~4km의 벌컨포 수십 발로 경고사격을 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군 해안포 부대의 움직임을 계속 주시하고 있다”면서 “일단 해안포를 쐈을 것으로 보고 정밀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