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해군사령관, 방북 中해군함대 방문

북한 정명도 해군사령관과 박재경 인민무력부 부부장 등이 6일 원산항에 정박 중인 중국훈련함대를 찾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이날 함대를 방문한 정 사령관과 박 부부장, 김명식 조선인민군 소장, 염봉진 원산시 당 책임비서, 리일섭 원산시 인민위원장 등은 뤄양(洛陽)호에 올라 무장장비와 설비들을 돌아봤다.


함대를 이끄는 중국 북해함대 사령관 톈중(田中) 중장과 지휘관들은 이날 평양의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경의를 표시하고 방문록에 ‘한평생 위대하니 대대손손 칭송하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고 중앙통신이 소개했다.


중국 해군훈련함대 소속의 뤄양호와 정허(鄭和)호는 지난 4일 북한 원산항에 도착했으며 함대에는 다롄(大連) 함정학원 생도 100여명이 승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해군 훈련함대의 북한 방문은 1996년 이후 15년 만의 일로, 톈 사령관은 4일 환영연회에서 “온갖 시련과 풍파를 이겨낸 중조(中朝) 친선은 그 무엇으로도 깨뜨릴 수 없는 공동의 가치”라며 양국 해군의 친선관계를 발전시켜 동북아시아 평화와 안정에 이바지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