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학생, 南시위 피켓 글씨 보고 ‘멋있다’며 따라 써”

북한 학생들을 비롯해 주민들 사이에서 한국 드라마와 영화 등으로 인한 한류(韓流)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한류에 대한 관심이 많은 일부 학생들이 한국 글씨체를 따라 쓰기도 한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14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우리(북한) 학교에서 남한 글씨체를 자연스럽게 쓰는 학생들이 늘고 있다”면서 “받침을 크게 하는 특징이 있는 이런 남한 글씨체를 멋있다고 생각하는 학생들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학교에서 남한 글씨체를 선보여도 그 누구도 문제시 하지 않아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서 남한에 관심을 갖게 된 학생들이 남한 글씨체를 따라 쓰기 시작했고 이를 따라하는 학생들도 생겼다”면서 “서슴없이 ‘남한 글씨체가 우리 것보다 낫다’고 말하는 분위기가 형성될 정도”라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학생들에게 남한 정부의 문제점을 부각시킨다는 목적 아래 남한 국민들의 시위 장면을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영한다. 하지만 이런 방영에서 등장한 피켓에 쓰인 글자체를 보고 연습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소식통은 “남한 연속극의 유행이라고 하면 다 따라하려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면서 “(유행에)앞서고 있다는 티를 내고 싶은 아이들이 앞장서서 이런 유행을 만들었고, 심지어는 말투까지 따라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간부들은 대중의 눈이 있기 때문에 일반적으로는 남한 말투나 용어를 사용하지는 않지만, 일반 주민들은 다르다”면서 “연속극에 영향을 받아 유행어를 따라하거나 예전에는 잘 볼 수 없었던 사랑표현도 적극적으로 하고 있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최근 학교에서는 국가안전보위부에서 심은 스파이들이 학생들 동향을 실적으로 보고하는 경우가 많이 없어졌다”면서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최근 이러한 현상에 대해 웬만하면 문제 삼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눈치가 있는 학생들은 보위부 스파이들이 누군지 알고 이들의 감시를 피해 남한 문화를 즐기고 있다”면서 “다른 학교에서 전학을 왔거나 갑자기 친하게 지내려는 아이들이 스파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들을 경계하면서 남한 문화를 따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