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풍계리 핵실험장, 추가 움직임 감지”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의 핵실험장에서 4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움직임이 위성 사진을 통해 확인됐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웹사이트 ’38노스’는 23일(현지시간) 촬영된 위성사진을 바탕으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 준비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추가 움직임이 감지됐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남쪽 정문 구역 시험터널 두 곳의 입구로 추정되는 곳 근처에서 차량과 자재의 이동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실험장과 다른 시설 간 보안 통신을 준비하기 위한 지휘·통제 차량으로 추정되는 차량이 주(主)지원 구역에 주차돼 있다”면서 “2013년 2월 3차 핵실험 이전에도 비슷한 차량이 같은 구역에서 포착됐다”고 설명했다.  


38노스는 지난 19일 촬영된 사진과 23일 사진을 비교하며 “19일 남쪽 정문 구역에서 떨어진 곳을 이동 중이던 트럭 한 대와 비슷한 트럭 한 대가 (23일에는) 주지원 구역과 시험터널 사이를 지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2월 핵실험 전에도 폭발 2, 3일 전에 준비 작업이 절정에 달했다”라면서도 “북한이 올해에도 똑같은 타임라인을 따를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22일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다수의 활동이 감지되고 있다”며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음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