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풍계리 핵실험장 가림막 설치 등 이상 징후 포착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가림막 설치 등 4차 핵실험을 준비하는 징후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우리 군 당국은 오는 25일 조선인민군 창건일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방한(訪韓)에 맞춰 도발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예의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22일 “풍계리 핵실험장의 특정 갱도에 가림막으로 보이는 물체가 설치됐고 차량의 움직임도 증가하고 있다”면서 “장비와 자재 반입도 증가해 예의 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해 2월 풍계리 서쪽 갱도에서 3차 핵실험을 단행했고 이후 남쪽 갱도 굴착도 완료했다고 우리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북한이 정치적 결단만 하면 언제든지 4차 핵실험을 할 수 있도록 준비를 갖춘 상태라는 것이 우리 정보 당국의 분석이다.


때문에 북한이 25~26일로 예정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4차 핵실험 준비에 나선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북한 외무성은 지난달 30일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도 배제되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은 대미 협상력 제고 차원에서 ‘관심 끌기용 행동’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핵실험 준비 작업의 최종단계로 볼 수 있는 갱도 되메우기 작업은 아직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핵실험 준비 동향에 대해 “(북한의 핵실험 관련해서) 현재 많은 활동이 보이고 있고, 이에 따라 우리 군은 북한이 단기간 내에 기습적으로 핵실험을 할 수가 있고, 또 과거 사례에서 보듯이 핵실험을 위장한 기만일 가능성도 염두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적들이 상상하기도 힘든 다음 단계 조치를 취할 준비를 하고 있다’ ‘4월 30일 이전에 큰일이 일어날 것이다’ ‘큰 한방을 준비하고 있다’ 등의 언급이 북한에서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국방부는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보고 21일부터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통합위기관리 태스크포스(TF) 가동에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