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포병부대 움직임 포착”…軍최고수준 경계

군 당국은 22일 오전 예정된 탈북자 단체의 전단(삐라) 살포를 빌미로 북한이 도발할 가능성에 대비해 자주포와 견인포 등의 화력과 공군 초계 전력 등을 증강 배치했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지역인 임진각 인근 우리 군부대에서 포병 화력의 즉각 응사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북한군의 동향을 정밀 감시 중”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북한군 서부전선 최전방 포병부대가 21일부터 견인포와 자주포의 포신을 개방하는 등의 움직임을 우리 군이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 출입이 통제된다. 육군과 파주시 등은 21일 대책회의를 열고, 전단지 살포 행사가 있는 22일 오전 8시부터 관광객들의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출입을 북한의 군사적 타격 위협이 완전히 사라질때 까지 잠정 통제키로 했다.


특히 군은 해당 지자체에 이 지역 마을 주민 820여명도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해당 마을 대피소 등으로 대피시킬 것을 권고했다.


정부는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북민연)의 22일 오전 임진각 대북 전단 살포 계획에 ‘자제’를 요청했지만 북민연 측은 “북한의 협박이 있다고 해서 (전단지 살포를) 그만둘 계획이 없다”며 강행 의지를 보였다.


김태진 북한민주화운동본부 대표는 이날 데일리NK에 “비가 와도 전달 살포를 진행할 예정이며, 북한의 폭탄이 떨어져도 전단을 살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 인민군 서부전선사령부는 19일 ‘공개통고장’을 통해 이와 관련 “삐라 살포지점은 그대로 둘 수 없는 도발원점이며, 우리가 그 즉시 청산해버려야 할 물리적 타격 목표”라면서 “임진각과 그 주변에서 사소한 삐라 살포 움직임이 포착되는 즉시 경고 없는 무자비한 군사적 타격이 실행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관진 국방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그 사람들(북측)이 작년에도 ‘삐라를 뿌리면 원점을 포격한다’고 위협 발언을 했고 (북한이 실제로) 그렇게 한다면, 그 원점 지역을 완전히 격멸하겠다고 했다”고 경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