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평양 만경대구역 벼탈곡 완료

평양시 만경대구역 협동농장들이 벼 탈곡을 끝내고 내년 농사채비에 나섰다고 조선신보 인터넷 판이 15일 보도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이날 “올해 농사를 하루 빨리 결속하기 위한 작업들이 국가적인 관심 속에 힘차게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만경대구역 농장들에서 벼 탈곡을 앞질러 끝냈다”고 말했다.

신문은 만경대구역 행정 일꾼과 농장원들은 신속한 낟알 털기를 위해 철야작업도 마다하지 않았다며 “벼 탈곡을 앞당길 수 있었던 요인의 하나가 탈곡기의 효과적인 이용”이라고 설명했다.

만경대농장의 경우 탈곡기의 능력과 실정에 맞게 농장원의 노동력을 배치하고 칠골농장에서는 이동식 탈곡기를 효과적으로 이용해 탈곡 속도를 높였다.

신문은 “지금 구역 안 농장들에서는 낟알 털기를 끝낸 기세를 늦추지 않고 거름생산을 비롯한 다음해 농사채비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