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평양 등 봄가뭄 심각…황해도 강수량 기상관측 사상 최저

북한 평양과 황해도 지방에서 봄 가뭄이 심각하며 4월 말까지 가뭄을 극복할 정도의 비는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조선중앙방송이 17일 전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가물(가뭄) 통보’를 하면서 “봄철에 들어와 서해안 중부 지방에서 거의 비가 내리지 않아 심한 가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소개했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지난 2월 중순부터 이날까지 약 두 달 동안 황해도의 평균 강수량은 3.1mm로, 같은 기간 강수량으로는 기상 관측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이 기간 황해북도 상원, 은파, 수안, 사리원과 황해남도 과일, 안악, 해주, 은천 등의 강수량은 채 1mm도 안 된다.

중앙방송은 평양도 지난달 29일 비가 6mm 내린 이후 내리지 않고 있다며 “1982년과 유사한 가물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중앙방송은 지난달 24일에도 기상수문국을 인용해 평양과 평안남도, 황해도에서 가뭄이 심각하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