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파키스탄 공동 핵실험 가능성”

최근 북한의 핵 실험 임박설이 나돌고 있는 가운데 지난 98년 파키스탄에서 실시된 핵실험에 북한이 참여했을 가능성을 제기한 미국 안보전문 기관의 주장이 주목을 끌고 있다.

민간 안보 분석기관인 ’글로벌 시큐리티’는 자체 웹사이트(www.globalsecurity.org)를 통해 지난 98년 가을 파키스탄의 카란 사막에서 실시된 두 차례 핵실험 중 두 번째 실험에 북한이 참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글로벌 시큐리티는 로스 앨러모스 핵연구소의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 정보 비행체가 카란 사막에서 채취한 대기 샘플에서 플루토늄이 미량 검출됐다고 밝혔다.

당시 파키스탄이 핀스테크의 실험용 원자로에서 생산한 플루토늄은 핵탄두를 제조하기에는 양이 적었기 때문에 두 번째 핵실험은 북한과 공동으로 실시했을 것이라고 글로벌 시큐리티는 추정했다.

또 인도는 아주 가까운 지역에서 핵실험을 여러번 실시한 반면 파키스탄은 첫 실험이 실시됐던 라스 코 지역에서 아주 멀리 떨어진 와지르 칸 코사 지역에서 두 번째 실험을 실시했던 것도 북한의 핵실험 참여 주장의 근거로 제시됐다.

글로벌 시큐리티는 이에 대해 첫번째 실험을 실시한 연구원들이 두번째 실험에 관해 모르도록 할 필요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글로벌 시큐리티는 파키스탄이 라스 코 실험의 경우 비디오테이프와 필름으로 공개한 데 반해 와지르 칸 코사 실험에 관해서는 일체 공개하지 않은 것도 특기할 만한 점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