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특권층, 불법활동으로 호화생활”

미국 국무부에서 선임 경제자문관을 지낸 윌리엄 뉴콤씨가 미 캘리포니아 소재 노틸러스 연구소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한 글에서 “북한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충성자금’ 명목의 외화를 바치고 호화생활을 하는 특권층이 있다”고 밝힌 것으로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7일 전했다.


북한의 이같은 불법행위는 1970년대부터 시작됐지만 공식적으로 문제가 된 것은 1990년대 중반부터이며 “마약 밀매와 위조지폐, 무기 거래, 돈 세탁 등 불법활동 규모가 커지고 횟수가 빈번해지면서 미국은 이를 국가 차원의 범죄로 인식하게 됐다”고 이 방송은 전문가들을 인용해 밝혔다.


북한은 또 최근 들어 마약과 위조지폐 외에 위조담배를 만드는데도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콤 전 경제자문관은 이와 관련, “북한의 군부와 국가안전보위부 등이 위조담배를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북한 군부와 보위부는 1990년대 후반부터 10개에서 12개의 공장을 비밀리에 가동하며 위조담배를 대량으로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반도 전문가인 래리 닉시 박사는 VOA와 인터뷰에서 “미국 정부가 위조지폐나 마약에 비해 담배 위조를 적발하는 데 관심을 덜 갖고 있기 때문에 북한이 위조담배에 주력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불법행위를 벌이는 당 간부와 해외 근무 외교관, 외화벌이 일꾼 등은 마약 밀매 등으로 조성된 미국 달러를 ‘충성자금’ 명목으로 노동당 39호실을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바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VOA는 “돈을 바친 사람들에게 (김 위원장은) 승진과 보직 등의 혜택을 준다”며 “불법 활동을 통해 달러를 손에 쥔 당 간부들은 외국산 전자제품을 구입하는 것은 물론 외국을 드나들며 각종 사치품을 사들이는 등 호화로운 생활을 한다”고 소개했다.


북한의 대외보험총국에서 일하다 탈북한 김광진씨는 “충성자금을 어떤 방법으로 벌었는지는 상관하지 않고 액수에 따라 평가해 준다”며 “영웅 칭호도 주고, 그에 따른 각종 특권도 주어지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충성자금을 마련하는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