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일연구원 “어떤 극단적 사태 터질지 알수 없어”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조국통일연구원은 24일 남북관계 경색 책임을 전적으로 남한 정부에 돌리면서 “남조선 당국이 지금처럼 나가다가는 이제 어떤 극단적 사태가 또 터질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국통일연구원은 이날 ‘북남관계를 전면 차단의 위기에 몰아넣은 남조선 당국의 반민족적 죄행을 폭로.단죄한다’는 제목의 ‘고발장’을 발표,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부정하고 대화와 협력을 가로막고 대결과 전쟁책동에 계속 매달리는 한 북남관계가 더 악화될 것이라는 것은 자명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고발장은 “남조선 당국이…수치스런 종말을 고한 선임자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거든 북남관계에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며 “(남측은) 더이상 구차한 변명에 매달리지 말고 민족의 지향에 배치되고 자신에게도 백해무익한 반공화국 대결정책을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측의 이 같은 입장은 지난 18일 김영철 북한 국방위원회 정책실 국장(중장)이 이틀간의 개성공단 실태조사를 마치면서 “현재 남북관계가 중대 기로에 서 있다”며 공단의 발전을 위해서는 “근본적인 문제부터 풀려야 한다”고 밝힌 것과 같은 맥락으로 남측의 정책전환이 남북관계를 푸는 전제조건임을 재확인 한 셈이다.

고발장은 이어 이 대통령과 김하중 통일부 장관 등 현 남측 정부 고위관계자의 발언과 남측 언론의 보도 내용을 일일이 거론하면서 “남조선 당국은 북남선언을 고의로 외면하고 무시했다”고 비난하고 “여러 말을 하지 말고 선언 존중인가, 부정인가, 이행하겠는가, 하지 않겠는가 하는 분명한 입장표시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남북대화가 열리지 못하고 있는데 대해 “남조선 당국은 불순한 전제조건을 내세워 북남대화의 문을 닫아 매고 있다”며 “핵포기와 개혁.개방을 북남관계의 전제조건으로 내걸어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발장은 “대결정책에 계속 매달리는 한 대화가 열린다고 해도 그것이 대결의 마당으로 될 것밖에 없다는 것은 불 보듯 명백하고 이런 대화는 백해무익한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이 진짜로 대화와 협력을 바란다면 자세와 입장부터 바로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남측의 상생공영정책에 대해서도 “동족에 대한 우롱으로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는 흉심을 가지는 말장난”이라고 거부감을 나타내면서 “남조선 당국은 핵문제와 인권문제를 걸고 동족을 모함하고 압살하기 위한 반공화국 소동에 매달리고 있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