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NGO 활동중단 시비는 내정간섭”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0일 대북 인도주의 원조에 참여하는 국제기구와 비정부기구(NGO)의 활동 중단 요구는 북한의 자주적 권리에 관한 문제로 이에 대해 시비하는 것은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미국의 인권훈시는 만능책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미 유엔과 국제기구들에 공식 통보한 바와 같이 우리(북)는 우리 나라에서 인도주의 상황이 현저히 개선된 데 맞게 국제적인 인도주의 협조를 결속하기로 하였다”며 “우리의 이 조치에 대해 구태여 남들이 이러쿵저러쿵 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인도주의 협조를 받고 안 받고 하는 것은 주인인 우리가 결정할 문제이며 우리의 자주적 권리에 관한 문제”라며 “이에 대해 시비하는 것은 명백히 나름의 목적을 추구하려는 내정간섭이나 같다”고 말했다.

논평은 미국 북한인권위원회가 지난달 26일 워싱턴에서 `기아와 인권:북한내 기아의 정치학’이란 주제의 토론회를 개최한 것과 관련, “미국이 식량협조문제를 인권문제와 의도적으로 연관시켜 우리의 체제까지 걸고 든 것은 지금까지 인도주의 협조를 제도전복 등 불순한 정치적 목적에 악용해 왔다는 것을 스스로 자인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대량살육무기요, 기아요 하는 문제들은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추구하면서 반세기 이상 우리를 군사적으로 위협하고 경제적으로 봉쇄해온 결과로 산생(産生)된 문제들”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우리의 난관은 일시적인 것으로서 우리에게는 그를 극복할 방도가 있으며 우리 인민은 이를 극복해 나가는 과정에 커다란 성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인권문제를 다른 나라들에 대한 내정간섭과 제도전복의 만능수단으로 악용하고 있는 미국의 정책이 변경되지 않는 한 인권문제의 진정한 해결이란 있을 수 없다”고 못박았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