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핵억제력 보유는 천만번 옳은 선택”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핵(核)보유 정당성’을 다시금 피력하고 나섰다. 대화 재개를 위한 평화공세에도 불구하고 한·미 등이 ‘선(先)약속이행’을 촉구하며 응하지 않자, ‘핵보유국’으로서 지위를 강변하며 ‘협상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선 것으로 읽혀진다.


중앙통신은 23일 ‘우리의 핵억제력 보유는 천만번 정당하다’ 제목의 논평에서 “조선반도 핵문제의 근원은 핵무기를 가진 교전일방이 비핵국가에 핵위협을 끊임없이 가한 데 있으며 그 장본인은 미국”이라며 “우리 공화국은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정정당당하게 핵무기전파방지조약에서 탈퇴해 핵억제력을 보유했다”고 주장했다.


또 중앙통신은 “우리 공화국이 미국의 핵위협에 핵억제력 보유로 단호히 맞섰기에 조선반도에서 핵불균형 상태가 끝장나고 전쟁 발발 위험이 현저히 줄어들게 됐다”면서 “핵억제력 보유는 천만번 옳은 선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앙통신은 “미국은 조선반도 핵문제 해결을 위한 근본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