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한.미 3월 200여회 대북 공중정탐”

국군과 미군이 이달 북한에 대한 “공중정탐”을 200여회 실시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31일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군사 소식통’을 인용, 북한에 대한 한.미의 공중정탐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달 미군과 국군의 공중정탐은 각각 110여 회와 90여 회에 달했다고 말했다.

통신은 대북 공중정탐에 고공전략정찰기 ‘U-2’, 전략정찰기 ‘RC-135’와 ‘E-3’ 지휘기, 전술정찰기인 ‘RF-4C’, ‘RC-12’, ‘RC-800’, ‘RC-7B’ 등이 이용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통신은 국군과 미군의 대북 공중정탐이 지난해 2천250여 회에 달했으며 지난달에는 170여 회였다고 보도했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