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테러지원국 해제 제동 결의안 비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9일 미 상원의원 4명이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에 제동을 거는 내용의 결의안을 제출한 것은 “가소로운 추태”라고 비난하고 “미 강경보수세력은 그 무엇으로도 조선반도의 핵문제를 둘러싸고 완화의 방향으로 나아가는 대세의 흐름을 절대로 돌려세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통신은 ‘정치깡패의 부질없는 추태’ 제목의 논평에서 결의안 제출을 주도한 샘 브라운백(공화) 의원은 북한인권법을 만드는 데 앞장섰던 “극단적 반공분자”라고 상기시키고 “이런 자가 또 다시…대조선 제재해제를 막아보겠다고 어리석게 놀아대고 있다. 아마도 그는 조.미합의가 무엇인지 미국의 전략적 이해관계가 무엇인지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통신은 “브라운백과 같은 미국의 강경보수세력이 우리에 대한 그 무슨 제재로 6자회담과 조.미관계 진전에 제동을 걸어보려는 것이야말로 어리석기 그지없는 자들의 무모한 행위”라고 덧붙였다.

중앙통신은 “우리는 지금까지 수십년간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 속에서도 끄떡없이 살아왔다”며 “우리가 미국의 제재해제를 갈망해온 것도 아니고, 미국이 제재를 가하든 말든 우리에게서 달라질 것이란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브라운백 의원은, 척 그래슬리, 존 카일(이상 공화), 조지프 리버맨(무소속) 상원의원과 함께 지난 11일 의회에 제출한 결의안에서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고, 대북 제재를 해제하기 전에 특정 조건들이 기준에 충족돼야 한다”며 여러 까다로운 조건을 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