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북.중 총리회담 중국측 핵언급 보도 안해

북한의 김영일 총리는 4일 북한 핵문제와 관련, “조선반도 핵문제 발생의 책임은 미국에 있으며 조선반도 비핵화는 전 조선반도와 그 주변, 나아가서 세계의 비핵화와 직결되어 있다”고 주장하고 고 김일성 주석의 ‘유훈’인 “조선반도 비핵화를 쌍무 및 다무 대화를 통하여 실현할 용의를 표명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5일 새벽 보도했다.

김 총리는 이날 방북한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와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회담을 갖고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중대한 국제 및 지역문제들에 대하여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누는 가운데 이같이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에 대해 중국의 원 총리는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것은 유관 당사국의 이익에도 부합한다”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공통적인 인식이자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국 언론이 보도했으나 조선중앙통신은 원 총리의 이 발언은 소개하지 않았다.

중앙통신은 북.중 총리들이 회담에서 “조중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를 변함없이 발전시킬 데 대하여 깊이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며 “두 나라 노세대 영도자들이 친히 마련하여 주신 전통적인 조중친선은 정세가 바뀌고 세대가 교체된다고 하여 달라질 수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원 총리는 “조선측이 대만문제, 티베트문제 등 중국의 핵심이익과 관련되는 문제들에 지지를 준 데 대하여 사의를 표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양측은 또 “평등과 호혜의 원칙에서 경제무역 분야에서의 협조와 교류를 확대강화”하기로 합의하고 압록강에 새 다리를 건설키로 견해일치를 봤으며 이 다리 건설을 위한 착공식을 “빠른 시일내에 진행하고 다리가 빨리 건설되도록 해당 사업에 착수한다는 것을 정식 선포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날 회담은 “동지적이며 친선적인 분위기속에서 진행되었다”고 통신은 말했다.

회담에는 중국 대표단과 함께 북측에서 최태복 노동당 비서, 로두철 부총리 겸 국가계획위원장, 박의춘 외무상, 강능수 문화상, 김영호 내각 사무국장, 박경선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 김영일 외무성 부상, 구본태 무역성 부상, 최진수 중국주재 대사가 배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