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日보수세력, 대세 똑바로 보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0일 아베 신조 전 총리 등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조치를 못마땅해 하는 일본의 세력을 ‘극우보수’로 비난하면서 “대세를 똑바로 보고 더 큰 망신을 당하기전에 처신을 바로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분수 없는 망동’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의 테러지원국 삭제) 발표 이후에도 아베를 비롯한 극우익 보수세력들 속에서 미국에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느니 뭐니 하면서 앙탈을 부리는 언행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것은 대세의 흐름도 모르고 핵문제 해결에 어떻게 하나 훼방을 놓으려는 분수없는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이 통신은 “‘행동 대 행동’원칙은 조선반도의 비핵화에 관한 9.19공동성명에서 6자가 합의한 핵심사항이고 우리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는 이 원칙에 따르는 것”이라며 “(일본) 극우익 보수세력들의 행위는 비핵화과정을 파탄시키려는 범죄적 행위로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그들이 이번에 지정 해제를 끝까지 반대해 나선 목적은 다른데 있지 않다”며 “조(북).일관계를 계속 대결상태로 지속시켜 과거청산을 어떻게 하나 회피하려는 데 속셈이 있고 또한 조.미사이의 핵문제해결로 일본이 군사대국화의 명분을 잃게 되어서는 안된다는 타산(계산)도 깔려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