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南, 이산상봉 연기 제안”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남북적십자 실무접촉 개최 사실을 전하면서 남측이 이미 합의됐던 이산가족상봉 일정을 연기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남측은 지난번 접촉에서 쌍방이 합의한 상봉날짜와 명단교환날짜 등을 모두 뒤집으며 늦잡자고(연기하자고) 하는가 하면 상봉장소문제를 전제조건으로 내걸며 그것이 해결되지 않으면 합의서를 채택할 수 없다고 고집했다”고 주장했다.


남북 양측은 지난 17일 실무접촉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내달 21일부터 27일까지 갖기로 의견접근을 이뤘으며 이 일정에 따르면 25일 상봉 대상자 300명의 명단이 담긴 회보서를 교환해야 한다.


정부 당국자는 상봉일정 연기 제안에 대해 “생사확인 등 상봉이 이뤄지기까지 1개월 정도의 물리적 시간이 필요한 만큼 24일 접촉에서 상봉 합의가 도출되지 못해 앞으로 상봉 일정의 합리적 조정이 필요하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신은 또 “금강산지구 내 이산가족면회소를 상봉장소로 하는 문제를 관계자들 사이에서 협의하자고 하자 남측은 면회소 주장을 철회하고 상봉장소를 다른 곳으로 하자고 하는 등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했다”고 비난했다.


이번 접촉에서 정부는 이산가족면회소에서 상봉행사가 진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면회소를 사용할 수 없다면 북측이 구체적인 상봉장소를 제시하라고 요구했으나 북측은 구체적인 대답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통신은 “쌍방은 10월1일 개성에서 상봉장소 문제와 관련한 해당 당국관계자들 사이의 접촉과 적십자 실무접촉을 계속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