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南측,개성회의서 인위적 장애 조성”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1일 개성에서 진행된 남북 해외공단시찰 평가회의 소식을 전하면서 “남측이 개성공업지구 활성화를 위해 시급히 풀어야 할 노임 인상을 비롯한 중요 현안에 대한 협의를 회피하면서 지엽적인 문제들을 들고나와 실무접촉 앞에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했다”고 비난했다.


이번 회의에서 북측은 “개성공업지구 법규 및 토지임대차 계약과 노임, 세금문제 등이 국제적 기준과 공업지구의 특수성, 현실적 조건에 부합되게 해결되어야 한다는 것을 구체적인 자료와 실례를 들어 언급했다”며 “하지만 남측의 부당한 태도로 하여 실무접촉은 결렬의 위기에까지 처하게 되었다”고 통신은 주장했다.


통신은 이어 개성공단 실무회담 개최에 합의한 것과 관련, “우리 측은 남측이 다음번 접촉 때 노임문제를 협의하겠다고 하는 조건에서 한 번 더 기회를 주기로 하고 2월 1일 다시 접촉을 가지는데 동의를 주었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 측 단장인 김영탁 통일부 상근회담 대표는 21일 브리핑에서 “우리 대표단이 서울로 돌아오기 직전 인사차 만난 자리에서 북측 대표단이 2월1일 개성공단 실무회담을 개최하자는 우리 측 제안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