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테러국해제시 24시간내 냉각탑 폭파”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하면 북한은 그로부터 24시간 안에 불능화대상인 영변 5MW원자로의 냉각탑을 폭파하기로 미국 측과 합의했다고 워싱턴포스트 인터넷판이 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익명의 외교관들의 말을 인용해 지난주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이 북한을 방문했을 때 북한 측은 자국이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될 경우 곧바로 이같이 행동하기로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러한 계획은 미국 관리들이 추진한 것이라면서, 그 배경은 북한이 핵보유 야망을 포기하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를 확실한 사진과 영상을 통해 전세계에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냉각탑은 원자로 가동 때 발생하는 고온의 증기를 냉각시키는 과정에서 증기가 분출되고, 이러한 모습이 인공위성 사진을 통해 확인돼 원자로의 가동 유무가 확인된다.

또 신문은 북한 관리들이 1990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영변 원자로 가동기록 수천건을 미국 측에 내놓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전했다. 영변 원자로 가동 기록은 플루토늄 추출량을 검증하는데 중요한 정보가 된다.

현재 북한은 영변 원자로의 플루토늄 생산량이 30㎏ 정도라고 주장하는 반면 미국은 50㎏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숀 매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시 냉각탑 폭파 보도와 관련, “현재 협상이 진행중”이라며 논평을 거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