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탄도미사일 발사 강력 규탄…추가 도발 철저 대비”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마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6일 북한이 전날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 양국이 긴밀히 공조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조치를 포함한 강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청와대는 김 실장과 맥마스터 보좌관이 이날 오전 8시부터 20분간 전화 통화를 하고, 국제사회의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계속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데 대해 규탄한 뒤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양측은 또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압박을 실질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추진하기로 하고, 이와 함께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방침도 재확인했다.

이와 관련 맥마스터 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개최될 예정인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중요한 문제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미국과 일본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와의 전화 협의도 진행하며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은 6일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전날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각각 통화를 하고, 북한의 탄도 미사일 도발 관련 평가를 공유한 뒤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3국은 수석대표는 이번 계기에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는 한편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기로 했다. 또 유엔 안보리 제재 및 독자 제재 등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긴밀히 공조해가기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