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탁구협회 주정철 서기장

“탁구채를 바로 잡으시오. 그리고 무겁게 드시오. 손에 쥐고 있는 탁구채는 가볍지만 거기에는 조국의 영예가 실려 있다는 것을 명심하시오.”

12일 북한 웹사이트 내나라에 게재된 북한의 대외 홍보잡지 금수강산 5월호가 북한탁구협회 주정철(43) 서기장의 ’탁구 인생’을 소개했다.

이 잡지에 따르면 주 서기장은 80년대 초부터 90년대 초까지 ’탁구공 다루기 명수’로서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북한 탁구계의 기둥으로 활약한 공훈 체육인이다.

함경남도 함흥에서 태어나 소학교(초등학교) 2학년 때 부터 탁구를 시작한 주 서기장은 4학년 때 평양의 한 소학교로 전학해 평양시 체육단에 다니면서 전문가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는 평양시 체육단에서 정길화 책임감독의 지도로 탁구채를 ’끼워잡기(펜홀더)’에서 ’감아잡기(셰이크핸드)’로 바꿨으며 그 후 북한 내에서 감아잡기 공격형을 처음으로 완성한 선수로 성장했다.

그는 81년 이집트 국제청소년탁구경기대회에서 개인단식 2위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해 제 39. 40차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스웨덴국제공개탁구선수권대회 등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각종 국내외 대회에서 수많은 메달을 딴 그는 91년 선수생활을 마치고 조선체육대학에서 공부를 한 뒤 평양시 체육단 탁구감독을 맡았다.

잡지는 “주 서기장은 진실하면서도 정열적이고 내성적이면서도 완강한 성격의 소유자”라며 “서기장으로 사업한 지 3년 남짓 되는 그는 나라의 탁구 수준을 세계적인 경지로 올려세우기 위한 노력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