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키리졸브 체제붕괴용…서울불바다 볼 것”

북한군 판문점대표부가 27일 ‘키 리졸브 및 독수리’ 한미합동군사훈련을 하루 앞두고 전면전과 ‘서울 불바다전’을 언급하며 군사대응 방침을 천명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판문점대표부는 “조성된 정세와 관련하여 위임에 따라 우리 군대와 인민의 원칙적 립장을 밝힌다”며 “키 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이 우리의 핵 및 미사일 제거를 노리는 이상 우리 군대와 인민은 침략자들의 핵공갈에는 우리 식의 핵억제력으로, 미사일 위협에는 우리 식의 미사일 타격전으로 맞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판문점대표부는 또 “합동군사연습이 그 누구의 ‘급변사태’를 노리고 체제붕괴를 목적으로 한다는 것을 거리낌 없이 공개한 이상 우리 군대와 인민은 남조선에 대한 미제의 군사적 강점과 역적패당의 반민족적인 통치체제를 전면 붕괴시키기 위한 총공세에 진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침략자들이 ‘국지전’을 떠들며 도발해온다면 세계는 일찍이 알지 못하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전면전 대응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며 “동시에 상상할 수 없는 전략과 전술로 온갖 대결책동을 산산히 짓부셔버리는 서울 불바다전과 같은 무자비한 대응을 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성명은 열거한 세 가지에 1∼3의 순서를 매겨 입장을 내놨으며 ‘위임에 따라’라는 표현을 사용해 국방위원회 등 군부 입장을 전달한 것임을 시사했다.


앞서 남북장성급군사회담 북측 단장은  “심리전 행위가 계속된다면 임진각을 비롯한 반공화국 심리모략 행위의 발원지에 대한 우리 군대의 직접조준격파사격이 자위권 수호의 원칙에서 단행될 것”이라는 통지문을 국방부에 보낸 바 있다.


북한이 이같이 위협의 수위를 올리는 것은 최근 이집트, 리비아 등 독재 국가들의 민주화요구에 대한 소식을 사전에 차단하며 주민들을 단속·단결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앞서 군은 2월 초부터 이집트와 리비아 소식이 담긴 대북전단 260여만 장과 간이 식량 등 대북물품들을 살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