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친선대표단, 中정협 부주석 만나

북한의 전영진 대외문화연락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조(북).중친선협회 대표단이 2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자오줘(李兆焯)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을 만났다고 조선중앙방송이 25일 보도했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왕윈저(王運澤)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의 부회장과 주중 북한 대사관 관계자가 함께 했으며 친선적인 분위기에서 담화가 이뤄졌다.

리 부주석은 “후진타오(胡錦濤) 총서기가 지난해 10월 조선(북)을 방문하고 김정일 총비서가 올해 1월 중국을 방문했다”며 “두 나라 최고영도자의 상호방문은 중.조 친선관계 발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강조했다.

조.중친선협회 대표단은 18일 열차편으로 평양을 출발해 중국을 방문했다.

한편 전 부위원장은 같은 날 경제관료들을 이끌고 중국 방문 일정에 돌입한 장성택 노동당 근로단체 및 수도건설부 제1부부장의 매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