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측 종전에 비해 훨씬 긍정적”

“획기적인 돌파구는 없었지만, 분위기는 종전에 비해 훨씬 긍정적이었다.”

미국을 방문중인 리 근 북한 미국 국장 등 북측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뉴욕 맨해튼에서 30일(현지시간) 열린 전미외교정책협의회(NCAFP)와 코리아소사이어티 공동 주최 북한 세미나가 끝난 뒤 미국 측 참석자들이 밝힌 소감이다.

세미나는 리 국장이 북한의 북.미 양자 대화와 6자 회담 전망에 대한 기조 발언을 한 후 참석자들이 서로 질문하고 대답하는 형식으로 약 7시간 동안 진행됐다.

회의가 끝난 뒤 주최 측인 조지 슈워브 전미외교협의회(NCAFP) 회장, 이번스 리비어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 북한 문제 전문가인 도널드 자고리아 헌터대 교수, 한때 스티븐 보즈워스와 대북 특사 경합을 벌였던 윈스턴 로드 전 주중대사 등 4명이 기자회견을 갖고 분위기를 설명했다.

리비어 회장은 사견임을 전제로 “북한 측 대표단의 기본적인 대화 태도와 톤, 분위기는 지난해 세미나때에 비해 상당히 긍정적으로 변했다”면서 “매우 생산적이고 솔직한 대화들이 오갔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그러나 이날 세미나에서 6자회담의 재개 또는 핵사찰 등에 대한 특별한 돌파구는 없었다고 말했다.

로드 전 주중대사는 “북.미 간 접촉에서 어느 쪽도 서로 사정을 봐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분위기는 몇 달 동안 우리가 봐온 것보다 훨씬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날 토론회에서 “북측 인사들로부터 최근의 냉각기를 깰 만한 어떤 구체적인 구상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보즈워스 특사의 방북 문제와 관련해 리비어 회장은 “보즈워스의 방북으로 인해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 해체를 재개하고, 6자회담에 돌아오는 조치를 취한다면 그것은 아주 적절할 것”이라면서 “미국 정부가 매우 신중한 고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슈워브 회장은 “이런 세미나가 계속 열리게 되면 상호 신뢰와 믿음을 증진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는 점에 의견일치를 봤다”면서 “북한과 미국 간의 비공식적 대화는 상호 이해를 위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