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취재진 “김정은 모든 분야에 정통한 지도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30일 열린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취재하려 온 북한 기자들이 ‘대장’ 칭호를 받는 김정은에 대해 ‘모든 분야에 정통한 지도자’라고 칭송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천안함 피격사건 이후 첫 남북 군사회담이 비공개로 진행되던 중 남측 취재진 8명과 북측 취재진 10명은 평화의 집 1층 로비에서 대기하고 있었다.


화제는 자연스레 최근 열린 북한의 노동당 대회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부상한 김정은에게 쏠렸다.


남측의 한 기자가 “요즘 평양이 시끌벅적하냐”고 묻자 한 북한 기자는 “경사를 맞고 있는 거다. 축제 분위기다”라고 답했다.


김정은 대장이 컴퓨터 제어 기술 쪽에 해박하다는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다른 북한 기자는 “컴퓨터 뿐만 아니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모든 것에 정통하신 분”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북측 기자는 “지도자로서 필요한 모든 것을 갖추신 분”이라며 칭송했다.


한 남측 취재기자가 “김정은 대장 동지가 이제 정말 별 4개의 대장이 된 것이냐”고 묻자 북측의 한 기자는 “큰 별 하나”라고 답해 남측 취재진을 의아하게 했다.


북한에서 큰 별 하나는 대장보다 한 계급 높은 차수를 의미하기 때문이다.


북한 취재진도 남측 취재진에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이 유화 분위기로 바뀔 가능성이 있느냐”, “외교부 장관은 누가 되겠느냐”, “박근혜가 다음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높으냐” 등의 질문을 쏟아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