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축산분뇨로 전력생산…남북 윈윈”

남.북한이 북한 축산분뇨의 바이오가스로 전력을 공동 생산하면 북한은 생활에너지 확보, 남한은 온실가스 감축이라는 윈윈(win-win)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삼성경제연구소는 26일 ‘바이오가스와 남북한 신에너지협력’ 보고서에서 심각한 에너지난을 겪고 있는 북한의 에너지 부족 해결 방안을 이 같이 제시했다.

연구소는 축산농가에서 320만 마리의 돼지를 키우는 북한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축산분뇨에서 나오는 바이오가스를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 필요한 물자는 전략물자 반출규정에 위배되지 않기 때문에 남북협력이 가능하다고 연구소는 지적했다.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전력생산은 가축분뇨를 저장한 뒤 발효작용을 통해 바이오가스가 만들어지면 이를 전력으로 바꾸는 방식으로, 2004년부터 세계은행이 중국, 베트남, 태국에서 시행해 검증이 됐다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60kg짜리 돼지 한 마리는 하루에 8.6kg의 분뇨를 배출하며, 이 분뇨에서는 바이오가스의 원료(COD)가 567.6g 나오고, 1kg의 COD로부터는 0.54㎥의 바이오가스가 발생하며, 바이오가스 1㎥당 발생하는 전력량은 0.87kWh다.

이에 따라 1천마리의 돼지로는 하루 267kWh의 전력이 생산되며 이는 14개의 상용히터를 가동시킬 수 있는 용량이라고 연구소는 밝혔다.

연구소는 또 교토의정서상 온실가스 의무감축대상국 지정이 확실시 되는 남한이 북한과 바이오가스 전력생산 프로젝트를 진행하면 온실가스 감축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교토의정서는 의무감축대상국이 비의무감축대상국에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벌일 경우 이 프로젝트를 통해 감축되는 배출가스를 의무감축대상국에 판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바이오가스 발전은 기존의 발전방식보다 비용이 비싸지만 북한의 경우 장기간 대규모 시설투자 비용이 요구되는 다른 발전방식에 비해 실현 가능성과 경제성이 높다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연구소는 아울러 이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국제기구와 협력하면 남한의 비용부담을 최소화하고 국제기구의 노하우를 활용해 지속가능한 개발프로젝트로 확대하는 이점도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