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축구, 정대세 없이도 잘하네…최종예선 첫 승

북한이 매서운 역습 작전으로 아랍에미리트(UAE) 원정 경기를 승리로 이끌며 월드컵 최종예선 1승을 확보했다.

김정훈 감독이 이끄는 북한 축구대표팀은 7일 새벽(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이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남아공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B조 1차전 경기에서 UAE를 2-1로 꺾었다.

조별 예선 3차 예선에서의 경고 누적으로 주전 스트라이커 정대세가 결장해 전력상 큰 손실을 안고 경기에 임한 북한은 예상대로 극단적인 수비전술을 구사했다. 홈팀 UAE는 경기장을 넓게 쓰면서 빠르고 간결한 짧은 패스를 통해 공격을 전개한 반면, 북한은 특유의 수비 위주의 전형 속에 긴 패스를 통해 역습 작전을 펼친 것.

UAE는 경기 시작 3분 만에 팀의 에이스 이스마일 마타르가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북한의 골문을 위협했으나 간발의 차이로 크로스 바를 넘겼다. 이어 6분에는 수비수 카파가 공격에 가담해 또 한번 위력적인 중거리 슛을 연결하는 등 초반부터 북한의 밀집 수비를 뚫기 위해 중거리 슛 위주의 공격을 계속했다.

북한은 위기도 있었다. 전반 11분 UAE의 침투 패스가 북한 문전으로 이어졌고 북한 수비진이 실책으로 볼을 흘리자 압둘라힘 두마가 북한 골키퍼와 1대1 기회를 맞았으나 두마의 슛이 아슬아슬하게 골대를 벗어난 것. UAE는 선수들은 가벼운 몸놀림을 보이며 유기적인 2:1 패스 연결을 펼치며 파상공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수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놓친 UAE는 후반 들어 자책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후반 26분 문전 혼전상황에서 바시르 사이드가 자책골을 넣고 말았다. 후반 35분 북한 안철혁의 강력한 중거리 슛이 골망을 가르며 스코어는 2:0으로 벌어졌다.

UAE 관중들은 추가골이 터지자 경기장에 물병 등의 오물을 투척하며 분노를 표했고 일부는 경기장을 그대로 빠져나가기도 했다. 후반 40분 UAE의 바시르 사이드의 왼발 중거리 슛이 북한 수비를 맞고 굴절되며 골로 이어졌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편, 북한의 다음 상대는 바로 한국이다.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북한과의 일전을 위해 7일 오전 중국 상하이로 이동한 뒤 10일 밤 9시(한국시간) 북한과의 최종예선 1차전을 치른다.

허정무 감독은 7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가진 출국 기자회견에서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모두가 반드시 이겨야한다는 각오”라며 “선수들 몸 상태가 최상은 아니지만 하고자 하는 각오가 높아 꼭 이기겠다”는 다짐을 나타냈다.

축구 전문가들은 한국이 속한 B조 팀들끼리는 확연한 전력차가 나지 않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로 물고 물리는 접전이 예상된다. 이번 남북전 역시 한국이 초반 북한의 밀집수비를 뚫고 선제골을 기록할 수 있는지가 가장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또한 정대세와 홍영조의 유기적인 플레이를 우리 수비진영이 어떻게 막아내느냐 하는 것도 주요 관전 포인트로 꼽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