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축구, 일본원정 ‘초호화판’ 숙식

오는 2월 9일 일본과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첫경기를 치르는 북한이 일본 도쿄의 최고급 호텔에 투숙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일본 스포츠호치는 “북한축구팀이 일본 원정에 대비해 하룻밤에 5만5천엔(약 55만원) 상당의 최고급 호텔을 구하고 있다”며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레알 마드리드가 묵었던 호텔을 사용하겠다고 일본축구협회측에 요청했다”고 12일 보도했다.

친선경기는 초청국이 비용을 부담하지만 월드컵 예선 경기는 원정 비용은 원정팀이 내야 하는데 최근 북한의 경제사정을 고려하면 일본 원정 경비는 여간 큰 부담이 아니다.

북한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매년 지원하는 25만달러(약 2억6천만원)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최종예선 진출국에 지급하는 돈을 합쳐 원정 비용을 마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축구팀이 계획대로 최고급 호텔에 묵는다면 월 3만원 안팎으로 알려진 북한 근로자 1년 수입을 웃도는 돈을 하룻밤 숙박비로 쓰게 되는 셈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