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축구, 이란 제물로 벼랑탈출 시도

12년 만에 국제무대에 돌아온 북한축구가 난적 이란을 맞아 벼랑끝 탈출을 노린다.

윤정수 감독이 이끄는 북한대표팀은 30일 오후 3시35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3차전 이란과의 홈 결전을 갖는다.

일본, 바레인에 연속 분패해 조 4위에 처진 북한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이 경기도 잡지 못한다면 66년 잉글랜드월드컵 기적의 8강 이후 40년 만의 월드컵 본선 진출 꿈이 수포로 돌아갈 공산이 크다.

북한은 조선중앙TV가 지난 25일 바레인에 패한 홈 경기를 여과없이 녹화 중계하고 평양시 모란봉구역에 자리잡은 김일성경기장에 7만여 관중이 운집하는 등 유례없는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번 북한-이란전은 KBS 2TV로 국내에도 생중계된다.

객관적 전력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1위의 북한은 이란(20위)에 한수 아래로 평가되는 상황.

북한은 화끈한 공격력에 비해 부실한 수비조직력을 극복하는 게 관건이다.

바레인전에서도 19개의 슈팅을 난사했지만 상대 역습에 어이없이 먼저 2실점하는 바람에 추격의 고삐를 죄지 못했다.

북한은 바레인전에서 만회골을 터뜨린 신예 스트라이커 박성관과 김영수 투톱, 게임메이커 김영준, 좌우 날개 한성철, 남성철, J리거 안영학(나고야) 등이 그대로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2차예선에서 4골을 터뜨린 홍영조의 부상 회복 여부는 미지수.

홈에서 일본을 꺾고 상승세를 탄 이란은 28일 평양에 입성해 김일성경기장의 인조잔디 적응에 골몰하고 있다.

브랑코 이반코비치 이란 감독은 “북한은 공격적인 팀이다. 그들은 일본, 바레인전에서 많은 찬스를 만들어냈지만 운이 없어 이기지 못했다. 매우 빠르고 위험한 선수들이다. 단 국제경험이 없다는 게 유일한 문제점”이라고 말했다.

이란은 일본전에서 맹활약한 독일 분데스리가 듀오 바히드 하셰미안(바이에른 뮌헨)과 메흐디 마흐다비키아(SV함부르크)의 발끝에 승부수를 띄웠다.

지난 93년 미국월드컵 예선 북한-이란전(이란 2-1 승)에서 2골을 뽑았던 이란의 베테랑 골잡이 알리 다에이는 부상 때문에 결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란에 덜미를 잡혀 B조 3위로 처진 일본은 30일 오후 7시30분 사이타마에서 바레인과 3차전을 벌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