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태복, 中 전인대 부위원장 만나

북한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은 30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예방해온 천즈리(陳至立)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전인대 대표단을 만나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담화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담화에는 북한측에서 홍선옥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인 성자립 조중(북-중)친선의원단 위원장이, 중국측에서 류샤오밍(劉曉明) 주북 중국대사 등이 각각 배석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중국 전인대 대표단이 이날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천즈리 부위원장은 다음 달 4일까지 방북하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면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지난 5월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강력한 반대와 불만의 표시로 천즈리 부위원장의 방북 계획을 무기 연기시킨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