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태복, 中공산당 친선단 만나

북한과 중국이 외교관계 수립 60주년을 맞는 올해를 ‘조(북).중 친선의 해’로 설정한 가운데 북한 최태복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가 6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중국 공산당 친선대표단을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최 당비서는 중국 대표단과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나눈 가운데 중국 대표단 단장인 러슈강 공산당 중앙위원회 선전부 상무부부장은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를 공고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며 양국 지도자들의 깊은 관심 속에 두나라 간 친선이 계속 강화되리라는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러 상무부부장은 또 북한이 “자력갱생, 간고분투해 강성대국의 대문을 열어 제끼기 위한 투쟁에서 큰 성과를 이룩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