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영림, 中후진타오 주석 면담 “친선 강화”

최영림 북한 내각 총리는 27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을 면담했다.


면담에 앞서 후 주석은 “최 총리의 이번 방중이 중국과 북한의 우의와 친선을 위해 중요하다”며 “방중을 통해 서로 이해를 풍부하게 하고 친선을 두텁게 해 양국 간 협력을 촉진하는 역할을 하리라 믿는다”고 인사말을 건넸다.


이에 최 총리는 “완전히 동의한다”며 “오늘 란싱 화공회사를 참관했으며 아주 현대화된 설비를 갖춰 배울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최 총리는 중국 도착 당일인 26일 인민대회당에서 원자바오 총리와 회담을 갖고 양국간 무역·투자·경제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원 총리는 “복잡한 국제정세 속에서 양국의 당과 정부는 양자 관계 강화에 노력해왔다”며 “양국 간 우호 증진과 협력 강화를 위해 고위급 교류, 전략적 접촉 심화 및 공통 이익 보호에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북한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에 찬사를 보낸다”며 “중국은 북한이 자국 사정에 맞는 발전방식을 찾아가는데 지지를 보내며 능력이 닿는 대로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양국이 무역·투자·사회기반시설·자원농업 등의 분야에서 상호호혜적인 협력에 속도를 내자”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모든 각측이 접촉과 대화를 유지하면서 관계를 개선하고 북핵 6자회담을 조기에 재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 총리는 “우리는 대화와 협의를 통한 한반도 비핵화를 주장해왔고, 조건없는 6자회담 재개를 제안해왔으며, 중국과 지속적으로 접촉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중국과 무역 및 사회기반시설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고 싶다”면서 “중국 기업들의 대북 투자를 환영하고, 편의 제공을 약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