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성익 “南, 대결 고수하면 더 강도높은 조치”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최성익 책임참사는 이명박 정부가 “6.15선언의 정신을 거부하고 10.4선언을 부정하면서 반민족.반통일로 가며 지금과 같은 자세를 고수한다면 앞으로 더욱 강도높은 조치가 나올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민족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최 책임참사는 지난 16일 재미동포 온라인 매체인 민족통신의 노길남 대표와 가진 인터뷰에서 ‘향후 북한의 조치를 어떻게 예상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건설 현장의 조달청 소속 상주직원을 추방한 사실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히고, “요즘 남조선 여론들이 표현하는 것처럼 ‘프로권투 선수의 연결타격’을 연상해 보면 그 예상을 내다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남관계가 경색으로 가면 흩어진 가족들의 불만도 높아질 것”이고 “특히 이명박 정권이 북남관계 정상화를 거부하고 계속해서 반통일의 길로 나간다면 민심을 얻을 수 없다”면서 “이명박 정권이 살 수 있는 길은 6.15선언과 10.4선언을 이행하고 관철하는 길 밖에 다른 방도는 없다”고 강조했다.

최 참사는 “문제의 근원은 이명박 정권의 성격에 있다”며 이명박 정부를 “친미사대매국정권이자 반북.반통일정권”이라고 비난한 뒤 “입만 열면 한미동맹이요 하며 친미사대주의 정책을 노골적으로 표방하며 미국과 공모”하고 “툭하면 ‘잃어버린 10년’인데 그 10년에 북남관계가 얼마나 진전돼 왔는가”라고 반문하면서 “이 정권은 이것을 뒤집어 엎고 과거로 회귀하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가 “핵문제와 북남관계를 연계시키는 것은 핵문제에 대한 기초적인 이해도 없기 때문”이라며 “핵문제의 근원도 알지 못하고 미국만 쫓아가고 있다”면서 “한미동맹은 평화가 아니라 군사적 결탁”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대통령이 미국 방문 후 일본 방문길에 오르는 점을 언급, “일본과 과거사를 덮어주며 독도 문제까지 눈 감아 줄 모양”이라며 “우리가 남조선과 체육관계 회담할 때 통일기를 들고 나가자고 했을 때 그 통일기에 독도를 집어넣자고 했는데, 남조선 관계자들은 일본이 그걸 싫어한다며 반대한 적이 있는데 이게 말이 되는가”라고 되묻기도 했다.

이 대통령의 ‘실용주의’에 대해서는 “본질적으로 6.15선언과 10.4선언 정신을 뒤집어 엎자는 것이며 우리 민족을 외세의존으로 끌고 가기 위한 의도를 내비친 말”이라고 일축했다.

‘비핵.개방.3000’과 관련, 그는 “개방이라는 말은 체제를 변화시키고 사회주의를 포기하라는 것”으로 “한마디로 주제넘은 소리”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작년 남북정상회담 때 개방이라는 말을 했다가 “우리에게 단단히 얻어맞고 다시는 그런 말을 사용하지 않았다”면서 “외자를 도입하고 동냥바가지를 차고 다니며 우리를 개혁.개방으로 유도하려고 하는데 그래서 우리는 ‘제 코나 씻으라’로 말한다(대답한다)”고 비아냥거렸다.

지난 1일을 전후해 남측 정부를 비판하기 시작한 북한 당국의 자세를 어떻게 봐야 하느냐는 질문에 최 참사는 “우리는 한동안 지켜보면서 하고싶은 말도 말하지 않고 있었”고 “금년 3월6일 인권소동을 벌인 데 대해서도 ‘보수집권세력’이라는 명칭으로 가볍게 지적했다”며 그러나 김하중 통일부장관 발언, 통일부 업무보고, 김태영 합참의장의 청문회 발언 등으로 “우리를 자극하고 반평화, 반민족, 반통일로 가는 이명박 정부의 자세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결국 “우리는 너희들(남측) 당국자들이 우리와 회담할 생각이 없다면 개성에 당국자들이 있을 필요가 있는가 라는 뜻에서 3월27일 개성공단에 파견된 11명의 남측 당국의 협의사무실 파견원들을 철수시키고 28일 서해상에서 미사일을 발사하고 인민군 대변인 성명을 통해 김태영의 발언 취소를 촉구하고 30일 군사논평원 글을 통해 남측 당국자들에게 경고했고, 외무성대변인 담화, 4월 1일 노동신문 논평원의 글을 통해 ‘반북 대결로 얻을 것은 파멸뿐이다’라는 우리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