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선희 “회담 구걸하지 않겠다”…북미 정상회담 전 갈등 고조

북한의 대미 외교의 핵심인사로 꼽히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비난하고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 재고려 등을 언급했다. 회담을 앞두고 양측의 갈등이 고조되는 양상이다.

최선희 부상은 24일 조선중앙통신과의 담화를 통해 “21일 미국 부대통령 펜스는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조선이 리비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느니, 북조선에 대한 군사적 선택안은 배제된 적이 없다느니, 미국이 요구하는것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라느니 뭐니 하고 횡설수설하며 주제넘게 놀아댔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어 그는 “대미사업을 보는 나로서는 미국부대통령의 입에서 이런 무지몽매한 소리가 나온 데 대해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최 부상은 “우리는 미국에 대화를 구걸하지 않으며 미국이 우리와 마주 앉지 않겠다면 구태여 붙잡지도 않을 것이다”며 “미국이 우리를 회담장에서 만나겠는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나겠는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 여하에 달려있다”고 했다.

또한 최 부상은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 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나는 조미 수뇌회담을 재고려할 데 대한 문제를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다”고 말하며 ‘조건부’ 회담 결렬 가능성도 내비쳤다.

이는 지난 21일 펜스 미국 부통령이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명확히 말한 것처럼 김정은이 협상을 하지 않는다면 ‘리비아 모델’처럼 끝날 수밖에 없을 것이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발로 보인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장에서 “원하는 조건들이 충족되지 않으면 회담(북미 정상회담)하지 않을 것이다”고 언급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