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룡해, 김정은 특사로 17일 방러…인권압박 출구모색?

북한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김정은 특사로 조만간 러시아에 파견될 예정이라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전했다.


통신은 이날 이같이 전하면서 방러 목적이나,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발표한 언론보도문을 통해 “최룡해 비서가 김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이달 17~24일 러시아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최룡해 특사의 방문 기간에 정치대화 수준 격상, 통상경제관계 활성화 방안,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 등을 포함한 양자 관계 현안과 상호 관심사인 일부 국제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룡해가 김정은의 특사 자격으로 러시아를 방문하는 만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양국 관계 증진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김정은의 방러를 위한 사전 정지 작업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지만, 아직 김정은이 중국을 방문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는 전망에 힘이 실린다.


김정은 시대 들어 러시아에 특사를 파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최근 중국과는 소원해진 반면 러시아와 경제분야 등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최룡해의 방러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은 최근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을 드미트리 야조프 전 소련 국방장관의 90세 생일행사에 파견했고, 당시 현영철은 푸틴 대통령을 만난 바 있다.


김정은의 최룡해 특사 파견은 러시아의 경제적 지원을 유도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최근 무역 다각화를 강조하며 러시아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와의 협력관계를 통해 국제사회의 인권 개선 압박에 대한 출구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움직임으로도 읽힌다.


한편 최룡해는 지난해 5월 군 총정치국장의 직함을 달고 있을 당시 김정은의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났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