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총참모부 “포실탄 사격훈련 계속하겠다”

북한군 총참모부는 27일 서해상 해안포 발사는 ‘연례적인 포탄 사격훈련’이라면서 “서해전연 해상에서 우리 인민군 부대의 포실탄 사격훈련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 이날 총참모부 명의 보도를 발표하고 “오전 조선 서해 해상에서 연례적인 포실탄 사격훈련을 진행했다”며 “우리측 수역에서 조선인민군 부대들이 계획적으로 진행하는 훈련에 대해서는 그 누구도 논할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보도는 이어 “조선 서해 전연해상에는 오직 우리가 인정하는 해상군사분계선만이 있을 뿐”이라고 말해 북방한계선(NLL)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나 북한군 총참모부는 보도에서 우리 군이 사거리 3∼4km의 벌컨포 100여 발로 경고사격을 한 것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군은 지난 25일부터 3월29일까지 서해 백령도 동방 해상 1곳과 대청도 동방 해상 1곳에 각각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했으며 27일 오전 9시5분부터 10시16분까지 해안포 30여 발을 백령도와 대청도 인근 NLL 해상으로 발사했다.


북한이 발사한 해안포의 탄착지점은 북한이 선포한 2곳의 항행금지구역 내로 NLL로부터 북한 해상 1.5마일 가량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북한의 해안포 발사와 관련해 국방부는 오후 1시 27분 경 경고 전통문을 보내 우려를 표명하고 위협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전통문은 “북측이 지난 25일 서해상 우리 해역에 항행금지 및 사격구역을 설정한 것은 명백히 정전협정과 남북간 불가침합의를 무시한 중대한 도발행위”라며 “이를 즉각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우리 군은 북측의 도발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며, 이후 야기되는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북측에 있다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