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총참모부 “서해상 포사격 계속될 것”

북한군 총참모부는 27일 서해상에서 실시한 포실탄 사격훈련을 확인하면서 “서해전연 해상에서 우리 인민군 부대의 포실탄 사격훈련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총참모부는 이날 보도를 발표하고 “27일 오전 조선 서해 해상에서 연례적인 포실탄 사격훈련을 진행했다”며 “우리측 수역에서 조선인민군 부대들이 계획적으로 진행하는 훈련에 대해서는 그 누구도 논할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보도는 또 “조선 서해 전연해상에는 오직 우리가 인정하는 해상군사분계선만이 있을 뿐”이라며 북방한계선(NLL)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재차 피력했다.


그러나 북한군 총참모부는 보도에서 실탄 사격훈련에 대응해 남한군이 사거리 3∼4km의 벌컨포 100여 발로 경고사격을 한 것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군은 27일 오전 9시5분부터 10시16분까지 해안포 30여 발을 백령도와 대청도 인근 NLL 해상으로 발사했으며 탄착지점은 전날 북한이 선포한 2곳의 항행금지구역 내로 NLL로부터 북한 해상 1.5마일 가량으로 추정되고 있다.


북한은 25일부터 3월29일까지 서해 백령도 동방 해상 1곳과 대청도 동방 해상 1곳에 각각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했으며 이곳은 모두 NLL에 걸쳐 있다.


북한군은 통상 3월 말까지 동계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