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총참모부 “남북교류 관련 군사보장 전면 철회”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가 “북남협력교류와 관련하여 우리 군대가 이행하게 되여 있는 모든 군사적 보장조치들을 전면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인민군 총참모부는 이날 ‘역적패당이 내놓은 ‘대북대응책’을 용서 없이 짓부셔 버릴 것이다’는 제목의 ‘중대통고문’에서 “동·서해지구 군통신연락소의 폐쇄와 개성공업지구 등과 관련한 육로통행의 전면 차단 검토에 착수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동·서해지구 군통신연락소에는 각각 3개선(연락선, 예비선, 팩스선)이 있으며 이를 통해 금강산지구와 개성공단의 이동인원을 남북간 통보한다.


중대통고문은 또 “괴뢰군부가 재개하려는 반공화국심리전책동에 대해서는 전반적인 전선에서 아군 전선중부지구사령관이 이미 적측에 경고한대로 무자비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확성기 등 ‘대북 심리전 수단’을 조준 격파사격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통고문은 이어 “서해해상에서 우발적충돌방지를 위하여 체결하였던 쌍방합의를 완전히 무효화할 것”이라며 “국제해상초단파무선대화기(국제상선공통망) 사용을 일체 중단하며 긴급정황처리를 위하여 개통하였던 통신선로는 즉시 단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고문은 지난 24일 외교·통일·국방 3부 합동 대북조치 발표와 관련 “민족공동의 전취물인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에 대한 전면파기행위이며 북남관계를 전쟁상태에로 몰아넣는 특대형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통고문은 이와 함께 “조선 서해 우리측 해상분계선에 대한 침범 행위에는 즉시적인 물리적 타격이 가해질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남한 선박·항공기의 영해·영공 통과 전면 금지 입장을 반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