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총리 “10·4선언 실천조치 결실에 노력”

북한 김영일 내각 총리는 남북총리회담에서 ‘2007남북정상선언’ 이행을 위한 실천 조치를 협의해 결실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14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한 직후 서면으로 배포한 도착성명에서 “우리는 우리민족끼리의 정신에 기초해 이번 총리회담에서 10.4선언의 이행을 위한 실천적 조치들을 협의해결하고 좋은 결실을 이룩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역사적인 10.4선언은 평화번영의 시대를 열어놓는 이정표”라며 “10.4선언에 대한 내외의 관심과 기대는 매우 크며 온 겨레는 그것이 하루빨리 이행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아무리 훌륭한 합의도 실천되지 않으면 빈종잇장에 지나지 않다”며 “북과 남, 온 겨레가 역사의 온갖 도전을 짓부수고 10.4선언을 견결히 고수하고 이행해 나갈 때 이 땅에는 평화와 번영, 통일의 새시대가 앞당겨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