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총리, 황해남도 농촌 방문…가뭄극복 독려

최영림 북한 내각총리가 26일 황해남도 신천군 새날농장과 안악군 오국농장의 농사실태를 현지에서 요해(了解.파악)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들 농장이 불리한 날씨가 이어지는 조건에서도 모내기를 다그치고 있으며 가뭄을 극복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최영림은 “인민들의 먹는 문제, 식량문제를 푸는 것은 강성국가 건설의 초미의 문제”라며 “모든 일꾼과 농업근로자들이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으로서의 역할을 다해나가야 한다. 모내기를 제철에 질적으로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영림은 이날 완공을 앞둔 황남청년제염소도 돌아봤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