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총리 “中과 핵문제 등 협조강화 공동인식”

북한 박봉주 내각 총리는 13일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의 북한 방문으로 핵문제를 비롯해 북.중 간 현안에 대한 양국간 협조강화에 공동인식을 이룩했다고 밝혔다.

박 총리는 이날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한 탕 국무위원 일행을 위해 연회를 마련한 자리에서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방송이 14일 전했다.

박 총리는 이어 “조.중 친선이 새 세기에도 두 나라 최고영도자 사이에 이룩된 합의정신에 맞게 복잡한 국제정세 속에서도 변함없이 공고히 발전되고 있다”며 “조.중 친선관계가 앞으로도 두 나라 당과 정부, 인민들의 공동의 노력에 의하여 보다 전면적으로 활력있게 확대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탕자쉬안 국무위원은 “중.조 친선협조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전략적 방침”이라며 “앞으로 조선동지들과 훌륭한 의사소통과 협조를 유지하고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관계의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정일 총비서가 우리 대표단을 따뜻이 접견해주고 전통적인 중.조 친선협조관계와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국제 및 지역문제들에 대해 중요한 말을 했다”며 “이것은 조선의 당과 정부가 중.조관계 발전과 중대한 국제 및 지역문제에서의 협조를 강화하는 것을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연회에는 탕 국무위원을 비롯한 중국 대표단과 북측에서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 박경선 당중앙위 부부장, 김계관.김영일 외무성 부상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