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체류인원 ‘철수’ 잇따라…’천안함 볼모’ 사전예방?

천안함 침몰사건 조사결과 발표를 앞두고 정부가 북한에 체류하는 우리 측 인원을 최소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불확실한 남북관계에 따른 ‘억류’ 등의 신변안전을 고려한 조치다.


지난 2004년부터 진행돼 왔던 북한산 모래반입 사업에 투입된 모래운반선과 인원은 14~16일 이미 철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8일 “최근 불확실한 남북관계 상황 등을 고려해서 자체판단에 따라 어제부로 모래운반선을 국내로 철수 조치했다”고 전했다.


당국자는 재개 가능성에 대해 “상황이 호전되고 여건이 좋아지면 갈 수 있는 건데 현재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며 올해 내 재개 가능성을 낮게 봤다.


천안함 침몰사건이 북한의 소행에 의한 것으로 확실시되면서 뒤이을 ‘유엔 안보리 제소’ 등 정부의 대응조치에 따라 당분간 남북관계도 대결구도가 불가피해 모래운반 사업 재개 가능성이 낮다는 지적이다. 


또한 개성지역 만월대 남북공동발굴조사 사업 관계자 11명도 이날 오후 모두 귀환한다. 당국자는 “3월 23일 시작해 내달 10일까지 총 80일간 일정으로 발굴작업을 진행해 왔지만 발굴 일정이 종료돼 앞당겨 귀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재 북측에는 개성공업지구 기업 관계자 및 노동자,  금강산 관광지구 관리인원, 평양에 체류 중인 평화자동차 관계자(1명) 등만 남게됐다. 


이같이 북한 지역 체류인원이 서둘러 귀환한 것은 통일부가 최근 남북교역 업체들에 신규 투자 및 계약 체결·선불·지급·물품 반출 등에 대한 자제 권고와 함께 신변안전에 유의해달라고 전한 것에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천안함 사건에 대한 합조단의 공식발표와 이에 따른 정부의 대북제재에 대해 북한의 반발 가능성이 상존한 만큼 정부도 예방적 차원에서 체류인원을 최소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