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진출 유럽기업 ‘기업연합회’ 결성

북한에 진출한 11개 유럽 기업들이 평양 주재 유럽기업연합회를 결성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단체 회장을 맡고 있는 필릭스 앱트 평스제약합영회사 사장은 5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유럽기업연합회의 목적은 유럽과 북한간의 교량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북한과 유럽 사이의 무역과 투자 등 협력 관계를 더욱 늘리고 이를 통해 북한의 개발을 촉진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인들이 북한에서 사업을 하거나 투자를 하는데 있어 환경을 더 좋게 만드는 데에도 힘쓰고 있다”며 “북한의 교역은 중국과 남한 등 아시아 기업들과 이뤄지고 있는데 유럽 기업들도 더욱 분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유럽기업연합회에 가입해 있는 기업들은 평스제약합영회사, 북-폴란드 운송회사, 대동신용은행, KCC유럽, 브린델리 법률회사, DHL 등이다.

지난 2004년 설립된 스위스와 북한의 합작회사인 ’평스제약합영회사’는 해열 진통제와 항생제를 생산하고 있으며 ’북-폴란드 운송회사’는 북한과 폴란드 당국 사이의 협정에 따라 1967년 설립됐다.

또 대동신용은행은 1995년 노르웨이의 투자회사와 북한의 대성은행이 함께 투자해 설립된 은행으로 주로 북한의 무역금융에서 대금 결제를 돕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독일의 KCC유럽은 북한 당국과 독점적 계약을 맺고 지난 2004년부터 북한 내 선별된 지역에서 외국인 등의 인터넷 접속과 전자우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 국제화물운송서비스 전문업체인 DHL은 1997년 평양에 사무소를 열고 북한 내 기업들의 물류를 지원하고 남북한간 화물운송 서비스도 실시하고 있으며, 이탈리아의 브린델리 법률회사는 2005년 북한 조선법률가위원회와 공동으로 운영하는 사무소를 평양에 개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