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직총, 남북노동자대회 무산 비난

북한의 노동자 단체인 ‘조선직업총동맹’(이하 직총)이 29일 남한 지역에서 개최하려던 남북노동자통일대회가 무산된 것에 대해 남한 당국의 책임을 거론하며 “6.15공동선언을 뒤집어엎는 또 하나의 반민족적 도발”이라고 비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직총은 이날 대변인 성명을 발표, “우리는 5.1절 120돌을 북과 남이 공동으로 기념하자는 남조선 노동자 단체의 제의를 아량 있게 받아들여 통일행사가 성대히 개최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그러나 남조선의 보수집권세력은 우리 대표단의 비행기 운행계획, 세부일정 등 행사준비가 마감단계에서 추진되자 노골적으로 가로막아 나섰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이어 “남조선 노동자들과 각계층 인민들은 거족적인 통일애국운동과 대중적인 반파쇼, 민주화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 올림으로써 남조선에 자주적이며 민주주의적인 새 세상을 하루빨리 앞당겨 와야 할 것”이라고 선동했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이달 30일부터 5월2일까지 사흘 동안 서울에서 북측 직총과 남북노동자통일대회를 갖기로 합의했으나, 천안함 침몰사고 등으로 지난 22일 개성에서 가질 계획이던 후속협의가 이뤄지지 못하면서 행사가 무산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