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직능단체, 日 독도 도발책동 잇단 비판

북한의 직능 단체들이 일본의 독도 도발 책동을 잇따라 비판하고 나섰다.

조선직업총동맹(직총) 중앙위원회는 19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일본당국이 고등학교 교과서에 독도를 일본영토라고 서술할 것을 지시한 것을 비판하며 “이는 영토팽창 야망에 환장이 된 일본당국의 광기가 어느 지경에 이르렀는가를 실증해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직총은 “일본의 군국주의적 영토팽창 야망은 조선반도는 물론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 커다란 위협이 되고 있다”며 “우리는 영토팽창 책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고 선군(先軍)의 위력으로 단호히 짓부셔 버릴 것”이라고 단언했다.

조선법률가위원회도 이날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에 대해 국제법상 ’선점의 원칙’에 위배된다고 강조하면서 “논의할 가치도 없는 불법적 주장”이라고 비난했다.

법률가위원회는 특히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은 젊은 세대들에게 야마토 민족의 우월감과 영토야욕을 주입해 일본의 우경화와 군국화를 고취하고 나아가 해외팽창 야망을 기어이 실현해 보려는 데 그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