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지시문 “조국통일 없인 강성대국 없다”

북한이 2012년 강성대국 건설을 위해서는 ‘조국통일이 선결조건’이란 내용의 노동당 중앙위원회의 새로운 지시문을 전체 당원들과 간부들에게 하달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6일(미국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대북소식통을 인용, 7월말 경 각 도당과, 시·군당에 하달된 중앙당 지시문의 내용을 소개하며 “강성대국의 대문을 열어 제끼기 위한 우리 당과 인민의 힘찬 노력투쟁과 건설사업이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의 엄중한 도전에 부닥쳤다”면서 “우리가 조국통일을 하지 않고서는 강성대국 건설도, 사회주의 승리도 이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지시문에는 또 “미국과 남조선은 강성대국의 암적인 존재, 암초와 같은 장애물”이라며 “전당, 전민이 총동원되어 수령님(김일성)의 유훈인 조국통일을 앞당겨 수행하는 것이 강성대국 건설의 선결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이같은 선전은 현재 북한이 처한 경제난 등의 어려움을 외부의 탓으로 돌려 내부동요를 막고, 주민들의 체제결속을 도모하고자 하는 의도로 풀이된다.


지시문은 “이 문제를 풀 수 있는 전략과 전술을 장군님(김정일)의 뒤를 이을 ‘청년대장’이 구상하고 있다”면서 “전체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백두에서 시작된 혁명전통을 이어가기 위해서 ‘청년대장’의 뒤를 따라 힘차게 나아가야 한다”며 김정일-김정은 후계 세습의 내용도 포함했다.


소식통은 강성대국 건설과 관련해 북한이 현재 처한 대내외 정세와 관련한 대책 문제를 다룬 이 지시문은 7월말경 각 도당을 거쳐 전국의 시·군당에 하달됐고 “각 도당에서는 시·군당에 연사들을 파견해 간부 정세강연에서 이 내용을 지방의 간부들에게 침투했다”고 전했다.


매주 토요일마다 각 시, 군당에서 지방의 공장·기업소의 지배인, 당비서들을 모아놓고 진행되는 간부 정세강연은 중앙의 지시를 전달하는 주요 창구다.


소식통은 정세강연에서는 ‘2012년까지 강성대국이 건설된다’던 북한의 강성대국 논리가 등장하지 않았고 “오직 통일, 미제와 남조선 괴뢰도당을 쓸어버리지 않고서는 강성대국도 없다”는 내용을 선전했다고 강연에 참석한 한 간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