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중대발표’ 있다면 대남·대내정책 가능성

북한이 `중대발표를 할 예정이며 이를 앞두고 외교공관원들에게 대기명령을 내렸다’는 등의 18,19일자 일부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정부 관계자들은 일단 신빙성을 낮게 보고 있다.

그러나 일본 언론들의 ‘중대발표’ 보도 때문인지 19일 한 국내 보수우익 단체의 인터넷 카페와 인터넷 매체가 김정일 사망설을 퍼뜨리기도 해 언론사들에 독자나 투자자들의 확인 전화가 걸려오는 등 작은 소동도 벌어졌다.

문제의 카페 등에는 특히 연합뉴스와 중국 CCTV가 관련보도를 한 적도 없는데 연합뉴스와 중국 CCTV가 그렇게 보도했다는 거짓기사가 올려졌으며, 이것이 일부 인터넷 매체나 블로그 등에 퍼졌다.

특히 한 인터넷 매체는 연합뉴스가 실제 보도하지도 않은 내용을 “보도했다가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식으로 주장하기도 했다.

이들 카페와 매체는 연합뉴스의 항의를 받고 관련 글을 삭제했다.

북한의 중대발표설에 대해 우리 정부 당국은 “근거없는 설”이라는 평가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정부 관계자는 “일본 언론의 중대발표와 관련된 내용은 우리도 수집한 첩보지만 근거가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외교관 대기령과 중대발표설은 북한 당국이 일부 해외 대사관에 대해 검열을 실시하는 과정이 확대해석되거나 와전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 당국이 일부 대사관을 검열하기 위해 금족령을 내린 것이 확대해석되면서 생겨난 해프닝으로 보인다”며 “김 위원장의 10월 이후 대남, 대외관련 행보는 정상적이었다”고 말했다.

한 외교소식통은 일본 당국이 이달 초께 북한 공관원들의 대기명령관련 정보를 수집했던 것으로 안다고 말해 이 정보가 뒤늦게 중대발표를 앞둔 대기명령설로 발전됐을 가능성도 있다.

북한은 이런 정보가 수집된 직후인 10월10일 오후 늦게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은 불패의 위력을 지닌 주체의 사회주의 국가이다’라는 장문의 `담화’를 발표한 만큼 이를 앞둔 대기명령이었을 수 있다.

북한은 종종 김 위원장의 논문 발표가 있으면 전문과 해설 등의 내용을 담은 전문을 해외공관에 보내 공관원들이 학습과 토론 등을 갖도록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산케이 신문은 `중대발표’ 날짜를 ‘내일(20일)’이라고 못박았다. 산케이 신문의 보도대로 `중대발표’가 `유효기간’이 지난 김 위원장의 담화가 아니고 새로운 것이 나온다면 무엇이겠느냐에 대해선 전문가들의 예상이 다양하게 나온다.

만일 일본 언론들의 보도대로 중대발표가 있더라도 해외 공관원들을 대상으로 예고했다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문제와 관련된 것은 아닐 것으로 보인다.

외교관으로 활동했던 한 탈북자는 “1994년 김일성 주석이 사망했을 때도 관련 소식을 해외공관에서 BBC 등 외국 방송을 보고 알았다”며 “북한이 김 위원장의 사망과 같은 중대발표를 공관원들에게 내려보낼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건강관련 중대발표라면 특히 북한이 최근 김 위원장의 군부대 시찰이나 축구경기관람, 담화 발표 등의 공식행보를 언론을 통해 강조하고 있고,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 조치가 이뤄졌으며, 미 국무부가 북한이 핵 불능화 작업을 전면 재개했다고 밝힌 일련의 흐름과도 어긋난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은 “최근 한미연례안보회의에서 한미 국방장관이 김정일의 통치에는 이상이 없다고 확인했는데 그 사이에 상황이 급변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중대발표가 있다면 남한에 대한 모종의 조치”일 가능성을 지적했다.

“최근 내놓은 말의 연장선에서 보면, 예컨대 개성공단에서 한국기업의 활동을 중단시키고 외국자본에 개방하겠다는 것이 될 수 있다”는 것.

북한은 지난 16일 노동신문 논평원의 글을 통해 “우리의 존엄을 훼손하며 무분별한 반공화국 대결의 길로 계속 나간다면 우리는 부득불 북남관계의 전면 차단을 포함해 중대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밝혔던 만큼 대남정책과 관련된 것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북한 내부 정치적으로 올해 8월께에는 개최됐어야 하는 북한의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와 김정일 위원장의 국방위원장 재추대 발표 가능성도 거론된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중대발표’설이 사실이라면 “제12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선거가 열리고 국방위원장 재추대가 정상수순인데 그동안 안됐다”며 “추측이지만 이를 위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