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재 UN직원에게 방사능 예방약”

북한주재 유엔기구 사무소가 최근 북한의 핵시설에서 누출이 우려되는 방사능 물질로부터 신체를 보호할 수 있는 약품을 비치해 놓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방위 소속 한나라당 황진하 의원은 22일 국방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 질의자료에서 세계 최대 민간 군사정보 컨설팅업체인 영국의 ’제인스 인포메이션 그룹(JIG)’의 정보보고서(9.16)를 인용해 그 같이 주장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유엔은 영변 핵 단지의 방사능 유출 사고에 대비해 북한에서 근무 중인 직원들에게 방사능 물질로부터 신체를 제한적으로 보호해주는 ’칼륨 요오드 정’을 지급하고 있다.

북한주재 세계보건기구(WHO)는 칼륨 요오드 정 2천500개를, 세계식량계획(WFP)은 500개를 각각 비축해 놓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평양 외 지역에 근무 중인 유엔 직원들에게는 각각 10일간 복용할 수 있는 칼륨 요오드 정 130㎎ 10개를 상시 휴대하도록 지시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 영변에서 핵 사고가 발생하면 인근 주민 12만명이 방사능 오염의 직접 피해를 당하고 평안도를 중심으로 한 서부지역 주민 1천200만명이 직.간접 피해를 겪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북한의 영변 원전시설은 열악한 관리상태와 안전대책 미흡으로 핵 사고의 위험이 높다”며 “핵 사고가 나면 남한은 물론 일본, 중국 등 주변국에게도 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주변국의 피해도 예상되는 만큼 국제적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5차 6자회담에서는 영변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신속한 점검 방안이 논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