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재 외국 대사관들 심각한 물자난 겪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수출입 금지조치가 강화되면서 평양 주재 외국 대사관들이 심각한 물자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북한의 2차 핵실험 후 북한에 반입되는 사치품을 비롯한 수출금지 조치 강화로 이같은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고 RFA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과 접촉한 외교 소식통은 “북한에 들어가는 물자들이 줄어들면서 평양에 주재하고 있는 해외공관들에 대한 물자 공급도 크게 줄어들었다”며 “대사관들에 공급하는 식료품과 생필품의 질이 낮고 품목도 모자라 화장지조차 중국에 나가 직접 구입해 쓰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주재 외국 대사관들에서는 동평양에 위치한 외국인 전용 공급소에서 물자를 공급받고 있는데 이 곳 물품은 대부분 중국산이나 태국, 말레이시아산으로 가격도 현지보다 몇 배 비싸고 질도 낮아 사용하는데 불편을 느끼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평양 주재 외국대사관들은 주말이 되면 외교관들이 직접 차를 몰고 1박 2일 일정으로 신의주와 마주한 중국 단둥으로 나가 물건을 사가지고 평양으로 돌아 오고 있다는 것. 이 경우 외교관들은 반드시 북한 ‘안내원’의 특별 동행을 받아야 하며 가는 도중 사진촬영은 금지되어 있다.

홍순경 탈북자동지회 회장은 “외교관들 공급소에 풍족하게 공급이 되지 않다보니 외국에 나와 사들여 가는 현상은 80년대 후반부터 있었다”며 “최근에 화장지까지 외국에서 사간다고 하면 이전보다 매우 심각해 진 것은 사실일 것이다”고 말했다.

소셜공유